한국여행업협회-KATA

보도자료

KATA, 정부 추경안 여행업계 지원금 상향 요구 집회
작성일|2021.07.27 작성자구정환 | 조회수1021
첨부파일 |

KATA, 정부 추경안 여행업계 지원금 상향 요구

- 세종 기재부 앞 대규모시위, KATA와 전국 중소여행사 비대협 공동 개최 


한국여행업협회(회장 오창희, 이하 KATA)720(), 11:00 기획재정부 앞(세종시)에서 정부 추경안 여행업계 지원금 상향 요구를 위한 전국 여행업계 집회를 실시 하였다.

 

이번 집회는 KATA와 전국 중소여행사 비대협과 공동으로 실시하였으며, KATA여행업계가 코로나19로 줄도산과 종사자 대량실직이라는 나락에 떨어지고 있음에도, 정부의 피해지원 수준은 최소한의 생계유지에도 미치지 못하고, 희망회복자금이라고 생각할 수도 없는 수준이다.”고 지적하였다.

* 여행업 20년 매출은 전년대비 87%이상으로 감소하였고, 21년은 매출제로 상황으로 매월 평균 지출되는 고정비용은 업체당 680여만원으로, 연간 83백만원의 지출 발생, 여행업 유지 업체수는 전체의 20%4천여개 수준

 

또한, “변이바이러스 확산, 확진자 증가 등으로 여행금지 및 제한은 계속 강화되고 있어, 여행업계의 고통과 피해가 언제 끝날지 장담할 수 없는 절박한 상황에 처해있다고 강조하였다.

 

KATA 오창희 회장은 여행업은 정부 행정명령 이상의 특별여행주의보 등 각종 제한조치, 국내여행 자제 및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업종이며, 현재 매출제로의 상황이 16개월이상 지속되고 있고, 피해상황에 합당한 현실적인 지원 대책이 절실하며, 정부는 이런 현실을 직시하여 코로나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여행업에 대한 지원금 상향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 황희 장관과 여행업계 간담회가 721()에 예정되어 있으며, 간담회를 통해 여행업계의 현 실태를 명확히 설명하고, 그에 합당한 공평하고 현실성 있는 피해지원안 마련과 코로나 이후 여행시장 환경개선을 위한 정책마련, 경영복귀 및 영업 준비를 위한 종사원 재교육 등 업계에서 절실하게 필요로 하는 사항을 건의할 예정이다.

▲ 이전글 KATA, 질병관리청에 PCR 검사제도 운영 개선 요청
▼ 다음글 KATA, 외교부에 여행경보제도 운영 개선 요청